club pansteak 육식위주의 식생활








퇴근 후 막히는 도로를 달려 삼덕동으로 !
자리없어서 예약 걸어놓고 갔다와서 겨우 착석
우리가 마지막 손님이었다
우리 뒤로는 다 컷컷
재료가 다 떨어져서 안된댔다
저 오리엔탈 어쩌고 파스타 먹을 생각없었는데 재료가 없대서 시킴
파스타는 별로..,면이 덜 익었다
스테이크는 짠데 가격 생각하면 괜찮은 정도
대체적으로 저렴하다
클럽 에그있는쪽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